신세계로부터

From the New World

Yarema & Himey
Ingel Vaikla 
Andriy Rachinskiy & Daniil Revkovskiy 
Laila Pakalnina
Silvestar Kolbas 
Anastasija Pirozenko 
Yuriy Hrytsyna

Oleksiy Radynski

Yarema & Himey, Dedicated to the Youth of the World II, 2019, Single-channel video, color, sound, 9min.

야레마 & 히메이

Collaborating at the edge of visual art and cinema since 2013, Kyiv-based artists and filmmakers, Roman Khimei and Yarema Malashchuk graduated as cinematographers from the Institute of Screen Arts in Kyiv, Ukraine.

They were awarded the main award of the PinchukArtCentre Prize (2020), VISIO Young Talent Acquisition Prize (2021), as well as the Grand Prix at the Young Ukrainian Artists Award (MUHi 2019). Their debut documentary feature “New Jerusalem” premiered at Docudays UA International Film Festival 2020. The film received the Special Mention Award at Kharkiv MeetDocs and the duo also participated at the Future Generation Art Prize 2021. Their video works are in collections of Frac Bretagne, Fondazione In Between Art Film, and Seven Gravity Collection. Yarema and Roman are members of the Prykarpattian Theater art collective.

Nested Sequence 07.00_03_56_15.Still015.jpg
DEDICATED TO THE YOUTH OF THE WORLD_II_3.jpg

알렉산드르 도브젠코의 영화 스튜디오는 테크노사운드를 통해 댄스 플로어와 동기화된 군중, 스포트라이트로 변형된다. 카메라는 클럽의 풍경을 멀리 또 가까이 담으며 낭만적 고양과 현대적 소외의 감각을 동시에 만들어낸다. 이곳에서 키이우의 젊은이들은 일상으로부터의 특별한 탈출을 기다리고 준비한다. 일상에 대한 거부와 도피는 마치 의식과도 같은 묘한 풍경을 만들어낸다. 아침이 오면 카메라는 테크노 클럽 바깥의 얼굴들에 섬세하게 초점을 맞춘다. 청춘들은 아직 새로운 날과 오래된 현실을 받아들일 준비를 하지 못했다. 영화는 유토피아 이후의 정적인 초상으로 마무리된다.

The focus of the film is the techno-rave Cxema and the youth, on which the camera is carefully focused the next morning after the event. The space of Dovzhenko’s film-studio is transformed into a dancefloor, a synchronized crowd, spotlights, arrhythmic synthetic sound by Stanislav Tolkachev — the camera moves away and approaches, creating a sense of romantic “exaltation” and at the same time a modern “alienation”. This is the place and meeting that the youth of Kyiv are waiting for and preparing for — this particular escape from everyday life, rejection of it — evokes strange feelings of modern ritual. But what does it mean? The film ends with “portraits”, almost static shots, faces “after” utopia. Characters of the film are not ready to accept the new day and its old reality.

Yarema & Himey, New City of Friends, 2021, Single-channel video, color, sound, 9min.

kazarmy-1.00_18_12_17.Still021.jpg
kazarmy-1.00_27_18_23.Still016.jpg

<친구들의 새로운 도시>는 근대 절충주의 도시 계획을 바탕으로 구성된 우크라이나의 도시 콜로미야(Kolomyia)를 배경으로 한다. 영화 속에서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시대의 오스트리아 막사가 허물어지는 동시에 동네에 사는 10대 소년 막심(Maksym)이 자기만의 즉흥적인 여행을 통해 이웃 가족을 찾아간다. 그의 여정은 도시 속 소외된 지역과 주변 환경을 연결하면서 도시의 현대적 경관을 드러낸다.

The town of Kolomyia emerges in videowork through the eclecticism of modern urban planning. The destruction of the Austrian barracks built during the Austro-Hungarian Empire is accompanied by the preservation of its valuable bricks by the builders. Local teenager Maksym’s fully improvised excursion to the families of the neighborhood connects unconnected areas of the town and surroundings and reveals contemporary cityscape of the town.

Ingel Vaikla, The House Guards, 2015, Single-channel video, 26min.

잉겔 바이클라

Audio visual artist

TheHouseGuard_IngelVaikla002.tif
TheHouseGuard_IngelVaikla003.tif

에스토니아 건축가 라이네 카르프가 설계한 린나할(구 레닌 문화 체육 궁전)은 1980년 탈린에서 열린 모스크바 올림픽 요트 경기를 위해 준공되었다. 3,000명까지 수용 가능한 아이스 링크와 4,600석 규모의 공연장을 갖춘 린나할은 각종 주요 행사의 개최 장소가 되었지만 2009년부터 폐쇄되어 용도 변경을 기다리고 있다. <더 하우스 가드>는 폐쇄된 린나할과 이를 지켜온 관리인 페테르의 이중 초상으로, 그의 눈으로 본 전설적인 건물의 쇠퇴와 린나할을 배경으로 한 그의 개인사를 그려낸다.

Linnahall, Lenin Palace of Culture and Sport, in Tallinn, Estonia was built for the 22nd Summer Olympic Games which were hosted in Moscow in 1980. The building became later highly popular amusement venue for ice skating, pop concerts and political meetings. However, since 2009 the building has been closed for the public waiting for repurposing. The House Guard is a double portrait – of the modernist Tallinn Linnahall concert and sports venue and its warm-hearted disabled caretaker Peeter, who are both bound by seclusion. The film tells the story of the decline of a legendary, politically loaded piece of architecture through one man’s eyes, and the personal story of a man against the backdrop of a vanishing building.

Ingel Vaikla, The Shift, 2019, Single-channel video, 10min., loop.

TheShift_IngelVaikla003_우선사용.jpg
TheShift_IngelVaikla002.JPG

우크라이나 북부의 체르니히우–오우루치 철도 노선은 벨라루스 남부와 체르노빌 금지 구역을 통과한다. 매일 아침 3,000명 사람들이 노동자 열차를 타고 폐쇄된 원전으로 간다. 1986년 체르노빌 원전 사고는 역사상 최악의 핵참사 중 하나로, 여전히 구 소련의 몰락을 상징한다. <더 시프트>는 다차원의 시간과 공간을 이동하는 건축적 비공간으로서의 기차를 연구한다.

The Chernihiv–Ovruch railway line in northern Ukraine passes through South Belarus and the restricted Chernobyl Exclusion Zone. Every morning 3000 people take the “workers’ train” to the decommissioned nuclear power plant. In 1986 Chernobyl power station reactor No. 4 was the site of one of the biggest nuclear catastrophes in history. The accident still marks the beginning of the downfall of former USSR. The video studies the shape of the train as an architectural non-space which moves through multiple dimensions of time and space.

Andriy Rachinskiy & Daniil Revkovskiy, Labor Safety in the Region of Dnipropetrovsk, 2018, Single-channel video, 22min.

안드리 라친스키(b.1990)와 다니일 레우코우스키(b.1993)는 우크라이나 하르키우를 기반으로 우크라니아의 산업 지역의 맥락과 풍경을 연구해 설치, 재현, 비디오, 아카이브 등으로 구현하는 창작 듀오이다. 하르키우 주립 디자인 미술 아카데미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 2010년에는 2010년에 Vkontakte 소셜 네트워크에 "Pamjat"(메모리) 공개 페이지를 만들며 협업을 시작했다. 2018년, 2020년 및 2022년 PinchukArtCentre Prize 최종 후보에 올랐고 "Hooligans" 프로젝트로 PinchukArtCentre Prize 2020 공공 선택 상을 수상했습니다.

Andriy Rachinskiy (b.1990) and Daniil Revkovskiy (b.1993) is a creative duo of Kharkiv authors, who are fusing different formats of artistic practices (installations, reenactment, video, archives), researching the contexts and landscapes of the industrial regions of Ukraine. Graduated from the Kharkiv State Academy of Design and Arts, majoring in Graphic design. In 2010 created a public page “Pamjat” (Memory) in Vkontakte social network with the aim of researching the collective memory on the post-Soviet territory. That project was the starting point of their collaboration. Shortlisted for PinchukArtCentre Prize in 2018, 2020 and 2022, holders of the PinchukArtCentre Prize 2020 public choice award for “Hooligans” project. Participants of various world art exhibitions.

охорона праці.mp4_000074060.png
охорона праці.mp4_001078300.png

일명 파운드 푸티지 재난 영화인 <드니프로페트로우스카 지역의 노동보호>는 소비에트 시기 등장한 우크라이나 중부의 거대한 중공업 클러스터 드니프로페트로우스카를 배경으로 한다. 산업 노동자들이 업로드한 방대한 온라인 비디오 아카이브를 통해 열악한 노동 조건과 환경 오염, 계급 투쟁이 화면 밖으로 드러난다. 노동자들의 휴대전화는 위로부터의 계급 전쟁의 증거 채집을 위한 궁극적인 무기로써 사용된다.

A documentary collection of videos found by artists on social networks, something between a tragicomedy and a film about an environmental disaster. Workers of industrial enterprises of the Dnipropetrovsk region (Ukraine) and residents of nearby areas filmed working days and emergencies on their gadgets. Heavy everyday life is complemented by flashes of non-triviality. However, such videos and their proliferation on the Internet are evidence of an ongoing class war (the use of recording devices at work is generally strictly prohibited). The directors have retained the original voice acting, which is distinguished by a bright emotional coloring, a mixture of surprise and delight. Scenes of (post)industrial hell alternate with unexpected situations of humor and humanity.

Laila Pakalniņa, The First Bridge, 2020, Single-channel video, stereo sound,

11min. 31sec.

우리는 탁자 밑에서 21년된 35mm 필름을 찾아냈다. 이것이 바로 영화의 시작이다. 우리는 테스트를 했다. 결과가 나온 날 우리는 영화가 영원하다는 것을 이해했다. 우리나라를 가로지르는 강처럼. 우리가 필름에 고정하는 모든 움직임처럼. 그래서 우리는 필름에 삶을 고정시켜 영화를 만들었다.

We found 21 year old 35mm film stock under the table. This is how it started. We made a test. At the day when results arrived we understood – film is eternal! Like river crossing our country. Like every movement we fix on film. So we made a film by fixing life on film.

FirstBridge_GRADED_4444_REC709_STILL_0003436.jpg
kazarmy-1.00_18_12_17.Still021.jpg
FirstBridge_GRADED_4444_REC709_STILL_0012180.jpg

다우가바 강은 벨라루스에서 라트비아로 흐른다. 크라슬라바 다리는 라트비아 영토에서 다우가바 강을 건너기 위한 첫 번째 관문이다. <첫 번째 다리>는 고전적인 흑백 화면과 적막한 사운드를 통해 여러 각도에서 다리에 근접한다. 두 강둑 사이를 지나는 자동차와 보행자의 끝없는 움직임, 그리고 인간 문명과 야생의 풍경이 영화 속에서 대비된다.

Krāslava bridge is the first bridge over the river Daugava in the territory of Latvia - the gate for the Daugava river from Belarus to Latvia.

Every film is about time, but ours maybe a bit more than every as it was shot on Kodak Eastman Plus-X Negative Film 5231, acquired in the year 1997 and discovered intact in 2018. So we are dedicating The First Bridge to Film stock.

Silvestar Kolbas, The Film Factory, 2022, Experimental documentary, 15min.

1956년 출생. 나는 아주 어렸을 때 사진을 시작했고 평생 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나중에 영화과를 졸업하고 프리랜서 촬영 감독과 TV 카메라맨으로 일했습니다. 경력 동안 여러 장편 및 TV 영화, 시리즈 및 다큐멘터리를 촬영했습니다. 시각적인 면을 다루다 보니 내가 영화를 연출하게 될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하지만 47세에 첫 영화를 연출했습니다. 그 후 여러 개인 다큐멘터리('에바의 모든 것', '전쟁 기자', '티베트에서의 20일')와 실험 영화('자화상', '레드 스타 시네마', '타워')를 감독했습니다. . 동시에 사진전 활동도 강화했다. 작가의 다큐멘터리와 실험영화, 사진전 등에서 나는 자전적 출처를 자주 사용하지만 시각매체를 문제화하기도 한다.

I was born in 1956. I started doing photography when I was very young and expected to do it all my life. Later, I graduated in cinematography, and I worked as a freelance cinematographer and as a TV cameraman. During my career, I shot several feature and TV films, series and documentaries. Dealing with the visual aspect, I never thought that I would direct films. But at the age of 47, I directed my first film. Afterwards, I directed several personal, self-reflexive documentaries ('All about Eva', 'War reporter', '20 days in Tibet') and experimental films ('Self-Portrait', 'Red Star Cinema', 'Tower'). At the same time, I intensified my photographic exhibition activity. In the author's documentary and experimental films, as well as photographic exhibitions, I often use autobiographical sources, but I also problematize visual media.

Film Factory still1.jpg
Film Factory still 2.jpg

<더 필름 팩토리>는 지금은 폐쇄된 포토케미카(Fotokemika) 필름 공장에 대한 포토에세이 영화이다. 인화지와 필름을 생산하던 포토케미카 공장을 담은 흑백 사진은 공장에서 생산된 필름으로 촬영한 것이다. 영화는 재료 자체의 노화를 통해 시간의 흐름을 보여주는 동시에 산업화의 붕괴와 노동자 권리 상실이라는 부정적 측면을 다룬다.

나는 아주 어렸을 때 사진을 시작했고 평생 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그 당시 우리에게 가장 유용한 사진 자료는 현지 Fotokemika 공장에서 가져온 것이었습니다. 몇 년 전 그 버려진 필름 공장을 보았을 때 나는 그것을 매우 감정적으로 경험했습니다. 빈 공장 공간과 그 안에 있는 오브제들을 이곳에서 만든 필름으로 촬영했습니다. 필름은 만료되었고 사진 재생산은 종종 열악했습니다. 나는 그것이 노화와 일시적인 것에 대해 더 증언하기 때문에 그것을 좋아했습니다. 그만큼 사진전에서 출품한 사진이 많이 나왔다. 그러나 전체 이야기는 사진을 영화 시퀀스로 연결함으로써만 설명됩니다.

I started doing photography when I was very young and expected to do it all my life. At that time, the most available photographic material for us was from the local Fotokemika factory.

When I saw that abandoned film factory a few years ago, I experienced it very emotionally. I photographed those empty factory spaces and the objects found in them, using films that were made here. Films had expired and photographic reproduction was often poor. I even liked that because it further testified to aging and transience. That's how many photos were created that I exhibited at photography exhibitions. But the whole story is told only by connecting the photos into a film sequence.

Anastasija Piroženko, Syndromes of Mimicry, 2017, Single-channel video, stereo sound, 17min. 41sec.

아나스타시야 피로젠코는 리투아니아의 오디오-비주얼 아티스트이자 영화 제작자로 암스테르담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다. 작가의 예술적 실천은 영화와 비디오 설치, 사진을 포함한다. 작업을 통해 작가는 소속, 커뮤니티, 유토피아의 개념을 탐구한다. 작가는 Visions du Reel, Int. Short Film Festival Oberhausen, and VideoEX - Experimental Film & Video Festival 와 같은 다수의 국제 영화제와 미술 행사에 참여했다.

Anastasija Pirozenko is an audio-visual artist and filmmaker from Lithuania based in Amsterdam. Her artistic practice spans film, video installations, and photography. In her work, Anastasija explores the concepts of belonging, community and utopia. Her work has been shown at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as well as art events, including Visions du Reel, Int. Short Film Festival Oberhausen, and VideoEX - Experimental Film & Video Festival.

Syndromes of Mimicry - still1.jpg
Syndromes of Mimicry-still2.jpg

소련 해체 이후 리투아니아는 소비에트 이데올로기로부터 자유로워졌다. 고유한 정체성과 정치 구조의 탐색 과정에서 새로운 독립 국가는 서양의 문화, 개념, 유행, 패션을 활용하기 시작했다. 이것은 종종 새롭게 채택된 관념과 동유럽 현실 간의 불일치를 초래했다. <모방 증후군>은 기묘한 현대 리투아니아의 풍경을 풍자하는 동시에 사회, 정치, 문화 분야에서 정체성 탐색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보여준다.

What could possibly link a village nightclub where a musician mindlessly recites popular Western melodies, a mute black man delivering flowers in a Hussar uniform, and a yoga class attracting people in search of religious identity?

For Anastasija, those are the syndromes of mimicry - the imitation of the Western concepts that occurred in Lithuania after regaining its independence. In the series of short sketches, the satire presents various attempts in the identity search in social, political and cultural field.

Yuriy Hrytsyna, Varta1, Lviv, Ukraine, 2015, Single-channel video, VHS, 64min.

유리 흐리치나

Yuriy Hrytsyna

varta1 - eng - censored - no sub.mov_003430033.png
varta1 - eng - censored - no sub.mov_000785833.png

<바르타1, 리비우, 우크라이나>는 온라인 동원, 직접 민주주의, 위계질서, 폭력의 개념을 탐구하는 실험적 다큐멘터리로 젤로(Zello) 온라인 무전 채널에서 녹음된 대화를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젤로는 우크라이나 서부 리비우에서 민병 순찰대를 조직한 자동차 운전자 커뮤니티가 무전을 위해 선택한 채널로, 영화 속 무전 대화는 2014년 2월 마이단 시위로 친 러시아 성향의 우크라이나 정부가 붕괴된 직후의 짧은 공백기 동안 이루어졌다.

Varta1, Lviv, Ukraine is an experimental documentary that interrogates the notions of online mobilization, direct democracy, hierarchy, and violence. The film is based on conversations recorded on a Zello online radio channel, used by the community of car drivers who organized into a grassroots patrol militia in the city of Lviv in Western Ukraine. These conversations take place during the brief interregnum right after the collapse of the pro-Russian government of Ukraine, in the wake of the February 2014 Maidan uprising.

Oleksiy Radynski, Infinity According to Florian, 2022, Single-channel video, 70min.

올렉시 라딘스키

This film project started as an effort to retrieve and digitise Florian Yuriev’s experimental films from the 1970ies that were considered lost. This unfolded into a flow of events that took us, and our film itself, in a completely different direction. By way of selection to the Cinema Regained section of IFFR, the project comes full circle.

1.png
4.png

올렉시 라딘스키

On the eve of his 90th birthday, Kyiv-based architect Florian Yuriev gets some bad news. The city has rented out his architectural opus magnum – Flying-Saucer-shaped avant-garde concert hall – to a real estate developer who wants to turn it into a shopping mall. (He also happens to be one of Donald Trump's Ukrainian cronies). Florian decides to quit his self- imposed seclusion and try to disrupt this phony real estate deal. He is aided by a group of young architects and followers. As a result of the media outcry, the infamous new owner of the Flying Saucer building gives a promise to renovate the place according to Florian's own design. This promise turns out to be worth nothing, but Florian is not ready to give up. He uses his visionary skills to snatch an unlikely vi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