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평

Commentary

호경윤(아트 저널리스트)

 

 부산의 영상예술의 활성화와 실험적 미술 형식을 독려하기 위해 2004년부터 시작된 부산국제비디오아트페스티벌의 심사를 맡게 되어 영광이다. 창립한 지 16년이 지났지만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한 것처럼 이 페스티발의 존립 역시 순탄한 길은 아니었을 것이며 여러 사람들이 노력해 온 여정일 것이다. 마치 인간의 삶처럼, 작업을 이어가고자 하는 젊은 작가들처럼, 특히 지금과 같은 팬데믹의 세계처럼 닫혔다, 열렸다, 또 닫혔다가 좀 더 넓은 문이 열리기를 소망하며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는 것처럼 말이다.

이번 부산국제비디오아트페스티발에서 내건 주제는 <억압의 벡터>다. 우리는 무엇으로부터 억압 받고 있는가. 억압의 이미지는 이미 뉴스의 영상에서도 충분히 볼 수 있다. 그러나 가장 무섭고 괴로운 억압이란, 다름 아닌 개인들에 있음을 자각하게 된다. SNS를 통해 누구나 발언할 수 있지만, 더욱 더 편파적으로 나뉘는 여론으로 인해 국가가 아닌 스스로 검열하게 되었다. 더욱이 영상물의 제작도 방송국이나 예술가의 전유물이 아니게 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예술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김민정의 <“레드 필터가 철회됩니다.”>가 시작되자마자 등장하는 붉은 색 스크린은 우리의 시각, 그리고 시선을 리셋한다. 사각형은 여러 색으로 혼합되고, 점멸하면 곧 카메라 렌즈는 우리의 눈을 동굴로 인도한다. 식민지 시기 항쟁과 학살의 상흔이 남아 있는 제주 오름 곳곳의 벙커들을 주요 장소로 삼는 이 작품을 통해 작가는 ‘본다는 것’에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고 있다.

 유하나의 <시체의 인류학>은 죽음에 대한 인류 공통의 관심사를 건드리면서도, 조금은 다른 접근을 한다. (죽은)인체, 무덤 등의 이미지와 함께 작품을 이끌어 가는 목소리는 죽음에 대해 어떠한 온정적 애도도 없이 무자비할 정도로 차갑게 분석한다. 그러나 오히려 이러한 방식은 혐오를 넘어서서, 결국 우리 삶에 대한 깊은 애정을 향하게 한다.

 반재하의 <허풍선이, 촌뜨기, 익살꾼>은 작가가 인터넷 쇼핑을 통해 북한 프로파간다 이미지가 인쇄된 굿즈를 구매한 이후, 그 제품들을 받기까지의 과정-세관사무소, 국정원, 세관 등-을 그린다. 오로지 인터넷 화면과 전화 통화 녹음으로 구성된 단순한 구성은 ‘80일 간의 세계일주’보다 더 뜨거운 모험의 55일을 효과적으로 기록한다.

그밖에 경쟁작에 오른 7편의 작품들도 우수했으나, 부산국제비디오페스티발의 성격과 작품 상영 환경을 고려한 결과다. 심사에서 아쉬운 점이 있다면 이번에는 해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국내 작가들의 작품의 수준이 전반적으로 높았음을 방증하는 것이기도 할 것이다. 또한 대부분의 국내 작가 출품작의 서브타이틀이 영문을 병기하고 있어, 향후 국제적 무대로 나아가는 기대를 품을 수 있었다.

 

 

Kyoung-yun Ho (Art journalist)

 

I am honored to join the festival as a jury of Busan International Video Art Festival, which has been held with an aim to revitalize Video art in Busan as well as to encourage experimental art since 2014. As it marks its 14th edition this year in spite the fact that it has been 16 years since its launch, the existence of the festival may not have taken the high-road that may people have been worked on for its survival. Just like our lives, like the young artists who want to continue their works, especially, within the world of pandemics which closed, opened and closed again, like us living day by day hoping that a wider door will open some day.

The topic of this year’s festival is <Vector of Oppression>. What are we oppressed by? The image of oppression can already be fully seen in the news videos. How ever we get to realize that the most terrifying and distressing oppression lies in the individuals. Anyone can speak through SNS, but due to the more-biased public opnion, we’ve got to lead self-censorship by ourselves, not by the nation. Furthermore, the production of video clips has not become exclusive to broadcasting stations or artists. Under these circumstances, what can art do?

The red screen that appears at the very beginning of <“The red filter is withdrawn.”> by Minjung Kim resets our sight and gaze. As the square is blend in different and then flickered out, the camera lens leads our eyes into the cave. Through this work which use bunkers throughout the Oreums in Jeju Island, where scars of the colonial struggle and massacre has remained, the artist throws a fundamental question about ‘seeing’.

 

<The anthropology of dead body> by Hana Yoo gets close to the human beings’ common interest in death, with a slight different approach. The voice leading the work together with the image of (dead) body and tomb, indifferently analyzes deaths without any compassionate mourning. But this way eventually leads to a deep affection on our lives, going beyond hatred on it.

<Alazon, Agroikos, Bomolochos> by Jaeha Ban depicts the whole process from the point that he purchases goods printed with the image of N. Korea’s propaganda via online shopping to the point that he finally receives it including customs office, NIS and Customs, etc. The simple organization, composed of browsers and phone call recordings only, effectively shows 55 days of his adventure which is hotter than ‘Around the World in 80 Days’.

The 7 other films that were nominated for the competition were also excellent, but this is the result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and the screening condition of Busan International Video Art Film Festival. What made me feel regrettable during the judging process is that we won’t be able to introduce works by foreign artists at this year’s edition. But, at the same time, it also proves that the qualities of the Korean artists’ works are generally high. In addition, we could expect them to enter the international stage in the future, in that most of works submitted by Korean artists provides subtitles Both in Korean and Engli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