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전 《동시대:세계》

Special Exhibition《Contemporary:World》

Chung Hong IU

Martín Emiliano Díaz

Vado Vergara

Vishal Kumaraswamy

특별전 《동시대:세계》에서는 올해 공모 출품작 중 선정되지 않았지만, 세계 곳곳의 시위와 정치적 상황을 포착하는 4개의 작품을 연대의 의미를 더하여 선보입니다.

In the special exhibition 《Contemporary:World》, as a meaning of solidarity, we present four works that document the protests and political situations from all over the world among the submitted works that are not in this year's selection.

Chung Hong IU, 暴動之後, 光復之前(After the riots, before the liberation), 2020, Shooting, Film and digital, Digital, audio 5.1, 15 min.

청 홍 아이유는 홍콩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독립영화감독이다. 홍콩 중문 대학을 졸업하고, 홍콩의 비정부 단체인 민간인권전선(Civil Human Rights Front)에서 일한 작가는 사회 운동과 영화 제작, 두 가지 분야에서 활 동하고 있다. 2013년 국제앰네스티 홍콩을 위한 다큐멘터리 <홍콩 사형제도 폐지를 향한 길>을 연출했으며, 단편 영화 <자율시대(2015)>를 통해 2015년 홍콩 프레쉬 웨이브 국제단편영화제와 2017년 베를린 REC 영화제에서 특별언급 상을 받았다. 또한 실험 단편 <폭동 이후, 해방 이전(2020)>으로 제35회 일본 이미지 포럼 페스티벌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청 홍 아이유는 아마추어 사진작가로도 활동하며 런던, 로마, 아테네, 시카고의 여러 갤러리에 전시에 참여했다.

Chung Hong IU is an independent film director based in Hong Kong. He graduated from the Chinese University of Hong Kong. He worked in a NGO, Civil Human Rights Front. He has a vocation for social movement and film- making. He directed the documentary, Hong Kong's Road to the Abolishment of Death Penalty, for Amnesty International Hong Kong in 2013. His short film The Autonomous Era (2015) earned Special Mention in Fresh Wave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2015 and REC Filmfestival Berlin 2017. His experimental short After the Riots, Before the Liberation (2020) earned the Award for Excellence in the 35th Image Forum Festival in Japan. He is also an amateur photographer. His photography works were exhibited in numbers of galleries in London, Rome, Athens and Chicago.

Still_06.jpg
1.jpg

2019년 홍콩, 시위는 우리의 일상이 되었다. 하나의 시위가 끝날 때마다 거리 위의 물건들은 도시의 풍경을 바꾸며, 그것은 우리의 일상이 된다. 벽의 그래피티, 나사 가 풀어진 난간, 벽돌, 방독면, 보호안경… 모든 사물은 이 도시에서 일어난 일을 기록하고 우리의 믿음을 목격한다.

 

나는 시위가 끝난 후 카메라를 들고 거리를 걸었다. 류이창은 1968년 그의 누보로망 단편 「Roit」에서 사물들을 통해 이야기를 들려준다. 마찬가지로 나는 사물을 화자로 설정해 우리에게 시위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도록 한다. 동시에, 서로 다른 화자 간 대화와 토론이 진행 된다.

 

홍콩인들에게는 역사에서 가혹한 시기이다. 나는 이에 대해 일반적인 극영화나 다큐멘터리로는 말할 수 없기에 에세이 영화의 형식을 택하였다. “영화는 1초 동안, 24번의 진실이다.” (<작은 병정>, 장 뤽 고다르) 어쩌면 때로는 24초 동안의 한 프레임. 이미지는 훑어보지 않고 응시할 때 우리에게 더 많은 것을 말해준다.

 

도시에서 이미지를 고르는 것은 일종의 이삭 줍기이다. 발터 벤야민은 산책자로서 도시를 걸으며 기억의 흔적을 찾는다는 것에서 시인과 이삭 줍는 자의 공통점을 찾는다. 아녜스 바르다는 자신의 영화에서 스스로를 이삭을 줍는 자로 인지한다. 이것은 예술적 이삭 줍기이다. “아이디어를 고르고, 이미지를 고르고, 타인의 감정을 고른 후에 영화로 만든다.” 시위가 끝난 후 거리의 물건을 사진에 담는 행위는 일종의 이삭 줍기이다.

2019 in Hong Kong, protests become our daily life. The stuffs in the streets after each protest are changing our urban landscape, and they become the view of our everyday life. Graffiti on walls, unscrewed railings, bricks, respirators, safety goggles... Everything records what has happened in the city and witnesses our beliefs.

 

I walked through the streets with my camera after protests. Mr. Liu Yichang let the objects tell the story in his nouveau roman short story, Roit, in 1968. Likewise, I let the objects play the narrators and tell us about the protests. Moreover, there are conversations and dialectic between different narrators.

 

It is a tough time in our history for Hongkongers. I cannot talk about it with merely fiction film or documentary. That’s why I choose the essay film form. “Film is truth, 24 times a second.” (Le Petit Soldat, Jean-Luc Godard) Or sometimes, a frame for 24 seconds. When we gaze at an image, not just a glance, the image tells us more.

 

Picking images in the city is a kind of gleaning. Walter Benjamin finds the common essence between poet and gleaner. They both walk in the urban as flâneur and find the memory trace in the city. Agnès Varda recognizes that she is a gleaner in her film Les Glaneurs et la Glaneuse. It is an artistic gleaning. “You pick ideas, you pick images, you pick emotions from other people, and then you make it into a film.” After the protests, taking photos of the stuff in the street is like a kind of gleaning.

Martín Emiliano Díaz, El atardecer(The Sunset), 2021, Single-channel video with sound, 5 min.

마틴 에밀리아노 디아즈는 1987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태어난 영화제작자이다. 그의 작업은 국제적인 페스티벌과 전시회에 소개되었다. 그는 현재 산티아고 국제 필름 페스티벌에서 그의 첫 영화인 Lo Habitado를 선 보이고 있다.

Martín Emiliano Díaz is a filmmaker and video artist born in Buenos Aires in 1987. His works have participated in festivals and international exhibitions. He is currently presenting his first feature film called Lo Habitado, premiered in the official selection of SANFIC17.

El-Atardecer-02.jpg
El-Atardecer-01.jpg

사회 혁명 당시 국가가 사용한 억압의 일환으로, 칠레 경찰은 조직적으로 시위대의 눈에 총을 쏘았다. 수백명의 사람들이 부분적으로 또는 완전히 시력을 잃었다.

As part of repressive methodologies used by the State during the Social Revolt, Carabineros de Chile (Police) has systematically shot the protesters in the eyes. Hundreds of people have partially or totally lost their vision.

Vado Vergara, Até Que Meus Dedos Sangrem(Until My Fingers Bleed), 2020, Single-channel video with sound, 5 min.

바도 베르가라는 PUCRS에서 영화학을 전공하였으며, UFRGS에서 시각 시학으로 석사과정을 밟고 있다. 그는 <Flores>로 로렌스 카스단 상을 받았고, 제 57회 앤아버 영화제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또한, 51회 브라질리아 영화제에서 베스트 감독상을 수상하였다.

VADO VERGARA graduated in CINEMA at PUCRS and Mastering in Visual Poetics at Institute of Arts, UFRGS. The director received the "Lawrence Kasdan Award", (Oscar® Award Qualifying) for his film "Flores", at the 57th Ann Arbor Film Festival, in Michigan, USA, the oldest avant-garde film festival in North America. Vado Vergara also won the BEST DIRECTION award at FestUni at the 51st Festival de Brasilia do Cinema Brasileiro.

STILL_3 - Until My Fingers Bleed - Vado Vergara.jpg

2019년 9월 7일, 브라질의 독립기념일에 <Até Que Meus Dedos Sangrem(내 손가락이 피 흘릴 때까지)>가 상연되었다. 20명이 넘는 아티스트들이 20미터의 하얀 리놀륨 바닥 위에 600개의 펜을 이용하여 그림을 그렸다. 이 행위는 예술적 작업이자 시청각적 자료로서 갤러리에 전시되었다.

 

같은 날, 지우마 호세프의 축출 이후 첫 직접선거를 통 해 당선된 현재 브라질의 대통령인 자이르 보우 소나루의 극우 정부에 대항하는 시위가 있었다.

 

<Até Que Meus Dedos Sangrem(내 손가락이 피 흘릴 때까지)>는 실험적인 다큐멘터리로서, 정부의 공식적인 미디어 채널의 아카이브와 예술적 퍼포먼스의 이미지들이 교차한다. 이 필름은 다양한 예술적 지원이 교차할 때의 이미지를 탐구하고, 다큐멘터리와 시적 창조의 경계를 흐리게 만든다. 즉, 연설의 스펙타클화와 현 대통령의 잠재적인 행위는 다큐멘터리를 넘어, 왜곡된 시학을 끌어냄으로써 일종의 허구화된 현실에 접근하고 있다.

STILL_2 - Until My Fingers Bleed - Vado Vergara.jpg

On September 7th, 2019, brazilian Independence Day, “Until My Fingers Bleed” was performed. More than 20 artists painted a 20-meter white linoleum with 600 red pens. The action resulted into an artistic work and an audiovisual record, both exhibited in an art gallery.

 

On the same date, there was a protest against the extreme right government of Jair Bolsonaro, the current president of Brazil, elected in the first direct election after the coup that deposed former president Dilma Rousseff.

 

"Until My Fingers Bleed" is an experimental documentary, in which the images of the artistic performance intersect with the archival materials of the official government media channels. The film explore the potential of the image when crossing varied artistic supports and blurs the boundaries between documentary and poetic creation. That is, the spectacularization of the speech and the potential acting of the current president are beyond the documentary, approaching a kind of fictionalized reality, by bringing out a perverse poetics.

Vishal Kumaraswamy, Azaadi, Meherbaani Se(Freedom, From Kindness), 2018-2019, Single-channel video installation with sound, 6 min. 36 sec.

비샬 쿠마라스와미는 인도의 뱅갈로 지방에 기반을 둔 영화제작자이자 작가이다. 그는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서 학위를 받았으며, 그의 작품은 베니스 비엔날레의 리 서치 파빌리온, 아테네 디지털 아트 페스티벌 등 국제적으로 전시되었다. 그는 뭄바이 미국영사관의 레지던시 활동을 하기도 하였으며, 호주 의회의 Delhi X Darwin 수여자이기도 하다. 또한 그는 국제적 아티스트 그룹인 <Now You Have Authority>의 창립자이며, 동시대 남아시아의 작업에 집중하는 큐레이션을 선보이기도 하였다.

Vishal Kumaraswamy is an artist and filmmaker based in Bangalore, India. He has an MA in Photography from Central Saint Martins, London & his works have been shown at several international exhibitions including The Venice Biennale’s Research Pavilion, Athens Digital Arts Festival, etc. Vishal has previously been an artist in residence with the US Consulate General Mumbai. He is a recipient of the Australia Council for the Arts Transmitter Delhi X Darwi n Grant & the inaugural peer-to-peer Artists for Artists Microgrant. Vishal is currently developing works for SITE Gallery Sheffield, & Contemporary Calgary, Canada. Vishal is the founder of the international artist collective; Now You Have Authority (www.nyhacollective.com). He also develops independent curatorial projects with a focus on contemporary South-Asian artistic practices.

azaadi_2.jpg

<Azaadi, Meherbaani Se(Freedom, From Kindness)>는 인도의 유명 미디어에 나타나는 혐오와 편견을 탐구하는 방법론의 일환이다. 천천히 사라지는 시위대의 목소리로 서술된 이 영상은, 우익세력의 선전 비디오에서 발췌한 영상, 또한 학생 시위자들의 커지는 목소리와 대조적으로 들리는 정부 인사들과 장관들의 연설에서 따왔다. 힌두교 우익정책의 급진화의 과정은, 천천히 많은 분야를 장악하는 인도 최대의 우익 단체인 RSS 회원들로 나타나며, 시민들의 마음을 이데올로기적으로 장악하려는 메타포로서 작용하려 한다.

azaadi_1.jpg

Azaadi, Meherbaani Se' (Freedom, From Kindness) is an examination of the methodology of hate and bigotry within popular media narratives in India. Narrated from the perspective of slowly disappearing voices of dissent, the film draws from YouTube videos of right-wing propaganda, as well as statements made by government officials and ministers placed in contrast to the rising voices of student dissenters. "Saffronisation" the process of Hindu radicalisation appears as a slow all-encompassing wave engulfing large sections of a gathering of members of the RSS, India’s largest right wing group and seeks to serve as a metaphor for the near-total ideological takeover of citizen’s minds.